관련서비스

검색

검색

책 메인메뉴

책본문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고지도에서 찾은 동해와 일본해의 역사와 진실

2014년8월15일 다음 추천
저자
서정철 , 김인환 지음
출판사
김영사 | 2014.08.08
형태
판형 규격外 | 페이지 수 356 | ISBN
ISBN 10-8934968648
ISBN 13-9788934968641
정가
18,00016,200
가격비교 찜하기 eBOOK구매

인터넷서점 (총 7건) 더보기

이 책은 어때요? 0명 참여

평점 : 0 . 0

필독

비추 1 2 3 4 5 6 7 8 9 10 필독

이 책을 언급한 곳

리뷰 0 | 서평 7 | 블로그 2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7)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1) 맨위로

정보 제공 :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도서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책소개

‘동해’가 ‘동해’인 결정적인 근거! 고지도를 통해 밝히다!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는 동해의 명칭 문제를 국내에서 최초로 연구하고 문제를 제기한 저자들이 40여 년간의 집념어린 추적으로 빚어낸 연구서이다. ‘동해’ 표기는 국가의 영토를 둘러싼 정치적 분쟁, 자원 개발과 관련된 경제적 문제, 국제사회에서의 한국의 외교적 위상 등 복잡다단한 함의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동해가 2000년이 넘는 만주족의 지명임을 밝힌 드 페르의 [동아시아]지도에서 태평양을 대일본해라고 표기한 다카하시 가게야스의 [신정만국전도]까지 결정적 증거 100여 점의 고지도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 있다.

이 책의 1부에서는 동해의 현재와 역사, 국가들의 이해관계, 동해 및 일본해와 관련된 명칭의 지명학적 분석, 동해의 국제적 차원의 위상, 지도 발달의 역사에서 동해 명칭의 변천 과정 등을 설명하고, 2부에서는 각국의 동해 표기를 이중나선형의 방식으로 살펴보고 있다. 3부에서는 동해의 명칭과 관련된 논문을 통해 일본 측의 편향적인 동해 명칭 연구에 대한 비판과 일본해 단독 표기의 반대 이유를 담고 있다. 현실의 복잡한 문제는 감정만으로는 해결되지 않기 때문에 차가운 이성과 논리적인 근거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이 책은 ‘동해’의 역사적 정당성을 증명하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 서정철
저자 서정철은 한국외국어대학교 명예교수. 프랑스 유학 중 ‘동해(Mer Orientale)’라고 쓰인 지구의와 운명적인 만남을 한 이후 40년 동안 200여 점의 고지도와 고서들을 수집하며 동해 명칭의 역사와 진실을 추적해왔다. 2,000년이 넘은 토착명이지만 세계인들의 뇌리에서 사라진 이름 ‘동해’를 되찾기 위해 이 책을 썼으며 동아시아 해역에 평화의 바람을 불어넣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동해연구회 창립 이사로 활동하며 10차례 해외 세미나에서 동해·독도 관련 학술 발표를 했다. 2004년 수집한 모든 고지도를 서울역사박물관에 기증하고 특별전을 열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프랑스어과를 졸업했으며, 프랑스 정부 장학생으로 소르본 대학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로 부임하여 유럽학연구소 소장, 서양어대학원장 등을 역임했다. 그동안 쓴 책으로 《지도 위의 전쟁》, 《서양 고지도와 한국》, 《꼬레아, 유러피안의 상상》(고지도 도록) 등이 있다.

저자 : 김인환
저자 김인환은 이화여자대학교 명예교수. 40년 동안의 집념 어린 연구에 서정철과 함께했으며 이 책의 독일, 네덜란드, 프랑스 부분을 썼다. 현재 동해연구회 홍보 담당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화여자대학교 프랑스어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한 뒤 소르본 대학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이화여자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며 KBS에서 10여 년간 프랑스어 강의를 했다. 한국불어불문학회 회장 및 출판관리위원회 위원장, 불한사전 편찬위원 등을 역임했다.

목차

서문 1 40년 동해 명칭 탐구에 마침표를 찍다
서문 2 고지도 속 동해가 준 선물

제1부 동해의 이름을 찾아서
1. 동해라는 보물창고
2. 동해라는 이름
3. 동해/일본해 관련 모든 명칭의 배경과 그 지명학적 지위
4. 국제기구와 동해 명칭
5. 세계 속의 동해 명칭
6. Map Road
7. Korea Road

제2부 세계의 동해 명칭 표기
1. 아랍의 동방 진출과 한국에 대한 인식
2. 이탈리아 고지도와 동해 명칭 표기
3. 바티칸 선교사들의 지도와 동해 명칭 표기
4. 독일어권의 고지도와 동해 명칭 표기
5. 포르투갈의 고지도와 동해 명칭 표기
6. 네덜란드 고지도와 동해 명칭 표기
7. 프랑스의 고지도와 동해 명칭 표기
8. 영국의 고지도와 동해 명칭 표기
9. 러시아 지도의 동해 명칭 표기
10. 일본에서의 동해/일본해 명칭 연구와 그 표기
11. 중국 사료에 나타난 동해 명칭 표기
12. 한국의 역사 문화적 문헌과 고지도에서의 동해 명칭 표기

제3부 동해 명칭 관련 논문
1. ‘지명의 발생과 기능’을 중심으로 본 일본의 서양 고지도 연구와 그 문제점
2. ‘일본해’ 단독 표기에 반대하는 이유

에필로그 나와 동해와의 인연
일러두기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7)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1) 맨위로

리뷰

독자리뷰(총 2건)

리뷰쓰기

미디어 서평 (총7건)

"동해는 동해일 뿐, 일본해가 될 수 없습니다"
[동아일보] 서정철 한국외국어대 명예교수는 “동해 표기는 일본해보다 여러 가지 면에서 정당성이 있다”고 말했다. 불문학자인 그는 지난..
동아일보 | 2014.08.14
'東海' 이름 찾기.. 40년의 연구
'東海' 이름 찾기.. 40년의 연구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 / 서정철·김인환 지음 / 김영사‘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를 병기하기 위한 한국의 노력은 지..
문화일보 | 2014.08.11
"수천년 된 고유명사 '동해'를 일본이 100년전 도..
[한겨레] [짬]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낸 서정철 한국외대 명예교수“러시아와 중국 학자들도 대부분 역사적·문화적 관점에서 일본해가..
한겨레 | 2014.08.11
日 막부 지도엔 태평양이 '일본해'
日 막부 지도엔 태평양이 '일본해'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서정철·김인환 지음 | 김영사 | 356쪽 | 1만6000원1810년 일본 막부의 요청으로 지리학자인 다카하시 가게야스가 제..
조선일보 | 2014.08.09
[책마을] 400년 전 포르투갈인은 東海를 '한국해..
[책마을] 400년 전 포르투갈인은 東海를 '한국해'라 불렀다
[ 박상익 기자 ] 동해의 명칭 문제는 독도 영유권 갈등과 함께 한·일 양국의 오래된 논쟁거리다. 일본은 국제수로기구(IHO)의 ‘일본해’..
한국경제 | 2014.08.08
부부 학자가 40여년간 추적한 '동해 명칭'의 진실
부부 학자가 40여년간 추적한 '동해 명칭'의 진실
서정철·김인환 교수 신간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서정철 한국외대 명예교수는 한국전쟁 당시 14세 소..
연합뉴스 | 2014.08.05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7)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1) 맨위로

가격비교 - 인터넷서점 16,200 오픈마켓서점 8,000

가격비교
서점 판매가 → 할인가(할인율) 판매가 할인가란? 적립금(적립률) 구매정보
YES24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900원(5%) 구매하기 무료배송 대한민국1등 인터넷서점! 총알배송, 2천원추가적립, 리뷰포인트지급, 최저가보상
알라딘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900원(5%) 구매하기 무료배송 10% 할인, 신간 사은품 추첨, 1권도 무료당일배송
도서11번가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0원(0%) 구매하기 무료배송 [T멤버십 할인/최대1만원,신간도서] 3만원 이상 구매시 1,000포인트 추가 적립
교보문고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900원(5%) 구매하기 무료배송 바로드림 최저가 보상, 바로드림/바로배송
인터파크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900원(5%) 구매하기 무료배송 당일/하루배송, 최저가 200% 보장, 인터파크 통합 마일리지, 스페셜 사은품선택 서비스
반디앤루니스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900원(5%) 구매하기 무료배송 북셀프 단 한권만 사도 무료배송, 당일배송, 매장에서 바로받는 북셀프 서비스, 최저가 보상, 신규회원 1,000원 적립
영풍문고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900원(5%) 구매하기 무료배송 바로바로 신간 무료배송 / 신규회원 1천원지급 / 영풍문고에서 페이코 첫 결제 5천원할인 / Now드림서비스
단골 인터넷 서점 등록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7)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1) 맨위로

추가 정보

상세이미지

“40년의 추적이 빚어낸 동해와 일본해에 대한 국내 최초 연구서!”
동해를 잃으면 독도를 잃게 되고, 동아시아의 평화를 잃게 된다!


동아시아에 터전을 잡고 살았던 만주족들은 2,000년 전부터 동해를 ‘東海’라고 불러왔다. 그러나 지금 전 세계적으로 동해를 ‘일본해’라고 부르는 흐름이 훨씬 우세하다. 어떻게 해서 이런 일이 벌어졌는가? 동해가 만주족의 지명임을 밝힌 드 페르의 《동아시아》 지도에서 태평양을 대일본해라고 표기한 다카하시 가게야스의 《신정만국전도》까지, 결정적 증거들을 100여 점의 고지도를 통해 이 한 권에 담다! 고지도와 고문헌을 통해 한중일 삼국에서부터 아랍 세계와 서구권에 이르기까지 역사적으로 동해가 어떻게 불려왔는지 추적하고, 동해 이름에 대한 지명학적 연구 성과, 세계인들의 동해에 대한 인식, 그리고 동아시아의 화해와 상생을 위한 미래 대안을 밝힌다!

출판사 소개

“40년간의 집념 어린 추적이 빚어낸
동해와 일본해에 관한 국내 최초 연구서!”
동해가 2,000년이 넘은 만주족의 지명임을 밝힌 드 페르의 《동아시아》 지도에서
태평양을 대일본해라고 표기한 다카하시 가게야스의 《신정만국전도》까지
결정적 증거들을 100여 점의 고지도를 통해 이 한 권에 담다!

동해를 잃으면 독도를 잃는다

동해의 명칭 문제는 국가 영토를 둘러싼 정치적 분쟁뿐 아니라 자원 개발과 관련된 경제적 문제, 국제사회에서의 한국의 외교적 위상까지 얽힌 복합적인 이슈다. 동해의 이름에 관한 문제가 처음 국내에서 제기됐을 때 어떤 사학자는 “남이 무엇이라 표기하든 우리만 동해라고 하면 됐지 그런 것이 무슨 문제냐?”라고 언성을 높인 적이 있다. 그러나 실상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 가령 독도가 어디 있느냐고 물었을 때 우리가 “독도는 동해에 있다”고 설명해도 외국 사람들이 “동해가 아닌 일본해에 있다”고 생각하면 문제가 발생할 것이다. 또 우리가 동해의 우리 영역 내에서 지하자원을 개발해도 외국에서 한국이 일본해에서 지하자원을 개발한다고 오해할 수 있을 것이다. 동해의 이름은 이처럼 복잡다단한 함의를 가지고 있는 사안이다. 동해의 이름을 잃는 것은 독도를 잃는 것으로 연결되고, 나아가 동아시아의 평화를 잃는 것으로 귀결된다.

열네 살 소년이 칠순 노인이 되기까지 동해와의 깊은 인연
이 책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의 저자 서정철과 김인환은 동해의 명칭 문제를 국내에서 최초로 연구하고 문제 제기한 인물이다. 한국전쟁 당시 열네 살 소년이던 서정철은 미군이 찻집에 놓고 간 지도에서 동해에 ‘Sea of Japan’이라고 쓰인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는다. ‘그렇다면 이 바다가 모두 일본의 바다라는 말인가?’ 10년 후 프랑스 유학 중 서정철은 베르사유궁의 루이 14세 응접실에서 ‘Mer Orientale’, 즉 ‘동해’라고 쓰인 지구의와 운명적인 조우를 하게 된다. 본래 불문학도였던 서정철과 그 동반자 김인환의 인생은 그때부터 180도 뒤바뀌게 된다. 40년 동안 사재를 털어 200여 점의 고지도와 많은 고서를 수집하며 동해와 일본해 이름의 진실을 연구하는 데 매달리고, 이렇게 모은 귀중한 고지도들을 2004년 서울역사박물관에 기증한다. 또한 동해의 이름을 바로잡기 위해 유엔 대표단으로 국제회의에 참여하면서 일본 측의 거친 정치적 압력을 경험하고 일본의 환일본해연구소를 방문하면서 그들의 활발한 연구 현황을 목도한다. 20여 년 동안 지속된 동해연구회 세미나를 통해 서울대학교 이기석 교수 등 국내 학자들과 만남을 가지는 것은 물론 영국의 우드먼 교수, 이스라엘의 카드먼 교수, 중국의 우송디·리우씬준·쳉롱 교수, 프랑스의 펠르티에 교수, 일본의 아오야마·야지 교수, 그 외 미국, 오스트리아, 헝가리, 불가리아, 알제리, 튀니지, 남아공, 러시아 등에서 온 학자 및 전문가들과 학문적 교류를 나눈다.

2,000년이 넘은 동해와 100년밖에 안 된 일본해
이 책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는 40여 년에 걸친 집념 어린 추적이 빚어낸 동해와 일본해 이름에 관한 국내 최초의 연구서다. 저자들이 이 책을 쓴 이유는 2,000년이 넘은 토착명이지만 지금은 세계인의 뇌리에서 사라진 이름 ‘동해’를 되찾기 위해서이다. 또한 저자들은 이 책이 동아시아에 평화의 기운을 불어넣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1부에서는 동해의 현재와 역사, 동해를 둘러싼 국가들의 이해관계, 동해/일본해에 관련된 20여 개 명칭의 지명학적 분석, 국제적인 차원에서 동해의 위상, 그리고 지도 발달의 역사에서 동해 명칭의 변천 과정 등을 설명했다. 2부에서는 각국에서의 동해 표기를 살펴보되 ‘이중 나선형 방식’을 취했다. ‘이중 나선형 방식’이란 고지도가 세계적으로 아랍 세계에서 출현한 후 동아시아 삼국의 지도에 이르기까지를 연대순으로 고찰한 후, 각국에서의 표기 문제를 보다 세밀한 역사적 출현 관계를 통해 살펴보는 것이다. 아랍의 지도에서 바티칸 선교사들의 지도, 이탈리아·독일어권·포르투갈·네덜란드·프랑스·영국의 고지도와 러시아 지도, 그리고 동아시아 삼국에서의 동해 표기에 대해 다루었다. 3부의 논문들에는 일본 측의 편향적인 동해 명칭 연구에 대한 비판과 일본해 단독 표기에 반대하는 이유를 담았다.
본문에 수록된 100여 점의 고지도와 다양한 고문헌들을 바탕으로 동해와 일본해의 진실을 추적해가는 이 책에서 저자들의 주장은 크게 두 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동해’는 2,000년 전부터 한민족과 만주족이 사용해온 토착명으로서 역사적 정당성을 지닌 이름이다. 둘째, 일제강점기에 국제수로기구에 등재된 ‘일본해’는 일본에서도 정착된 지 100년이 되지 않은 외래명으로서 그 바다를 둘러싼 다른 국가들을 배제하고 있다.
동해라는 명칭은 우리나라 고문헌인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뿐만 아니라 중국의 《산해경》와 《후한서》 등에도 여러 번 등장한다. 《삼국사기》의 《고구려본기》 동명성왕 부분에 북부여의 도읍을 동해가의 가섭원으로 옮기라는 꿈의 계시가 기록되는데, 그때가 B.C. 59년으로 이것은 우리 민족이 2,000년 이전부터 동해 명칭을 사용했다는 증거다. 그런데 우송디와 구렌허, 쳉롱 등 중국 학자들은 중국의 사료에서 2,000여 년 전에 만주족들이 동해를 언급했다는 기록을 찾아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러한 사실이 서양 고지도에도 기록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서양에서는 동해를 동대양, 동해, 한국해, 조선해, 일본해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렀다. 이중에는 단순히 유럽의 동쪽에 있다는 이유로 동대양 또는 동해라고 부른 경우도 있다. 그러나 동해가 만주족이 2,000년 이상 써온 토착명임을 알고 표기한 경우가 있다. 평생 700여 종의 지도를 발간한 대규모 지도상이었던 프랑스의 드 페르는 1703년 발간한 《동아시아(L’Asie Orientale)》의 상단 여백에 “유럽인들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은 바다이나 타타르인(만주인)들은 이 바다를 동해라 부른다(Mer peu ou point connue des Europ?ens. Les Tartares l’appellent〔sie〕 Orientale)”는 이례적인 주석을 기재하고 있다(본문 173쪽 지도 참조). 이러한 표기는 기욤 드릴, 센크, 반 데르 아아 등 여러 지도 제작자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고 18세기 서양의 고지도에서는 ‘동해’ 또는 ‘한국해’ 표기가 대세를 이루게 된다.
동해를 처음으로 한국해(Sea of Korea)라고 표기한 사람은 고디뉴 데 에레디아로, 1615년 마카오에서 발간한 동아시아 지도에서 한국해라는 명칭을 사용한다. 네덜란드 개신교 목사 출신의 몬타누스도 1669년 일본 관계 저서의 부록 지도에서 동해를 ‘Sea of Korea’라고 표기했는데. 그의 저서는 유럽에서 대단한 인기를 얻어 여러 언어로 번역됐고 18세기를 ‘한국해’의 황금기로 만든 초석을 놓았다. 그의 뒤를 이어 타베르니에, 샹봉, 벨랭 등도 동해를 한국해(Mer de Cor?er)로 표기한다.
서양 고지도에서 ‘일본해’가 등장한 것은 1604년 마테오 리치가 《곤여만국전도(坤輿萬國全圖)》에서 Ribon Hai라고 표기하면서부터인데, 이것은 일본에 이렇다 할 파장을 일으키지 못했다. 일본에서 동해를 ‘일본해’라고 표기하는 지도가 출현한 것은 《곤여만국전도》가 출판된 지 200년이나 지나서였다. 19세기에 들어서도 막부의 천문방으로 지도 출판을 담당하고 있던 다카하시 가게야스는 1806년의 《일본변계약도(日本邊界略圖)》와 1811년의 《신정만국전도(新訂萬國全圖)》에서 동해를 ‘조선해’라고 표기했고, 다카하시를 따르는 제자들과 지도 제작자들도 1870년까지 동해를 ‘조선해’라고 표기했다. 그들이 ‘대일본해’라고 표기한 곳은 동해가 아니라 태평양이었다. 종래에 일본은 외국에서 먼저 일본해 지명을 사용했기 때문에 일본에서 그것을 받아들였다고 변명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이 본래 동해의 지명이 일본에서 ‘일본해’가 아니었음을 실토하는 것이고 일본해가 외래명임을 스스로 밝히는 것임을 깨달은 일본은, 최근에 와서야 일본해는 외국보다 일본에서 먼저 써왔고 외국에 그 지명이 알려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근거 없는 주장에 지나지 않는다.
본래 일본에서는 동해를 ‘북해’라고 부르는 전통이 있었다. 심정보 박사의 연구에 의하면 19세기 말경까지 일본의 교과서, 사전, 신문, 역사와 지리서 등의 저서에서 일본해라고 써야 할 곳에 북해가 쓰여 그 두 가지 명칭이 혼용되는 경우가 많았고, 이것은 일본인들이 습관적으로 북해라는 명칭에 익숙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일본 측 학자들은 ‘북해’라는 명칭을 언급조차 하지 않으며 숨기고 있다.

‘동해’의 역사적 정당성을 증명하는 유일한 책!
우리는 일본이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주장하면 흥분하고 축구조차 한일전이라면 목숨을 건다. 우리 국민들의 자연스러운 애국심과 더불어 일제강점기의 쓰라린 경험에서 나온 국가 감정의 발로다. 그러나 현실의 복합적인 문제는 감정만으로는 해결되지 않으며 차가운 이성과 논리적인 근거가 필수적으로 뒷받침돼야 한다. 그래야만 냉정한 약육강식의 국제 정치 속에서 생존할 수 있다. 지금 우리에게 ‘동해’의 역사적 정당성을 증명할 수 있는 단 한 권의 저서가 있다면 바로 이 책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다. 독자들의 일독을 권한다.

책속으로 추가

《삼국사기》의 《고구려본기》 동명성왕 부분에 북부여의 도읍을 동해가의 가섭원으로 옮기라는 꿈의 계시가 기록되는데 그때가 B.C. 59년이니 우리 민족이 2,000년 이전부터 동해 명칭을 사용했다는 증거가 된다. 그런데 우송디와 구렌허, 쳉롱 등 중국 학자들은 중국의 사료에서 2,000여 년 전에 만주족들이 동해를 언급했다는 기록을 찾아내었다. 그렇게 보면 한국인뿐만 아니라 만주인들이 동해 명칭을 사용한 것이 2,000년 이상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삼국사기》에 동해가 열다섯 번 거론되고 《삼국유사》에 열네 번 동해가 언급되는 것은 역사적으로 동해 명칭이 한국인들에게 중요한 것임을 보여주는 증거이다. 또한 414년에 건립된 광개토대왕비의 제3면에 묘지기의 숫자를 기록하면서 ‘동해매(東海買)’라는 구절이 나오는데 買라는 것은 ‘물가’를 뜻하는 것으로 동해 명칭이 빈번하게 사용되었음을 보여준다. 여러 가지 사료에서 동해 명칭이 사용된 것은 동해가 우리 민족의 의식과 삶에 깊이 뿌리내리고 있고 특히 그 명칭의 사용이 2,000년 이상 되었음을 보여준다. _319쪽

책속으로

프랑스의 대표적 지도 제작자 상송은 몇 차례 일본의 남쪽 바다와 동해를 합하여 ‘동대양(Ocean Oriental)’이라고 표기하였다. 상송은 동향이며 가까운 예수회 신부 브리에에게 자기의 지도첩 검토를 부탁했는데 브리에 신부는 1658년 《세계일반지도첩》을, 1676년에는 《신구지리의 일반지도(Cortes G?n?rales de la G?ographic Ancienne et Nouvelle)》를 검토했다. 그 두 지도첩에 포함된 《일본왕국도(Royaume de Japan)》에서 브리에는 동해만을 한정하여 ‘동대양(Ocean Oriental)’이라고 표기한다. 그의 표기는 상송이나 그 이전의 동대양 표기와는 다른 의미를 갖는다. 그는 북경에 다녀온 동료 신부들과 교류하면서 그들로부터 극동 지역의 지리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고 만주 쪽 중국인들이 동해를 ‘동해’라고 부른다는 것을 듣고 그것을 ‘Oc?an Oriental’이라고 옮겼다. _94쪽

기욤 드릴은 1698년 《아시아(L’Asie)》와 1700년 재간에서 동해에 ‘동해(Mer Orientale)’라고 표기한다. 이러한 움직임에 힘을 실어준 것이 바로 드 페르이다. 센 강변에서 큰 규모의 지도상을 하면서 당대에 700여 장의 지도를 발간할 정도로 열정적이던 드 페르는 다양한 교류를 통하여 폭넓은 지리 정보를 수집하는 데 뛰어난 능력을 보인 인물이다. 당시 드 페르는 동해가 정식 토속 명칭임을 알았던 것 같다. 1703년 《동아시아(L’Asie Orientale)》 상단 여백을 보면 “유럽인들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은 바다이나 타타르인(즉 만주인)들은 이 바다를 동해라 부른다(Mer peu ou point connue des Europ?ens. Les Tartares l’appellent〔sie〕 Orientale)”고 설명되어 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지도 제작자들은 바다 이름을 모를 경우 자기가 생각하는 바다 이름을 표기하는 것으로 그치는데, 드 페르는 본인이 얻은 정보를 소비자에게도 알려줘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해서인지 그러한 설명을 붙였다. 이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_172쪽

특히 주목할 점은 일본의 지도들은 19세기에 들어 동해를 ‘조선해’로 표기하는 지도들이 상당히 등장한다는 것이다. 그중 가장 중요한 지도로는 다카하시 가게야스가 1809년에 만든 《일본변계약도》와 1810년의 《신정만국전도(新訂萬國全圖)》이다. 다카하시는 선친 때부터 천문학자로 유명하며 당시 일본을 통치하던 막부의 천문방으로 지도 제작까지 책임지고 있던 지도학자이다. 그는 막부의 요청으로 만든 두 지도 모두에서 동해에 ‘조선해’라는 표기를 하였다. 그러나 두 지도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일본변계약도》에서는 ‘조선해’가 한반도 바로 동쪽에 표시되어 있으나 태평양 쪽에는 별다른 바다 명칭이 없고, 그에 비해 《신정만국전도》에는 ‘조선해’ 명칭이 동해 중앙부에 위치해 있고 태평양 쪽에 ‘대일본해’라는 표기가 있다. 저자의 위치로 보아 이러한 표기는 막부의 입장을 보여준다고 볼 수밖에 없다. _237쪽

우송디는 “청조 광서 10년(1884) 전후에 이르러서야 ‘일본해’라는 명칭을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그러므로 일본해란 명칭이 중국에서 나타난 기간은 110년 내외밖에 안 된다”라고 하면서 일본해의 역사가 동해의 2,000여 년의 역사에 비해 무척 짧은 기간임을 강조하였다. 첸카이와 안후센은 같은 책에서 “중국이 관문을 닫고 쇄국함으로써 반식민지 길에 들어서게 되자 당시 국제적으로 통용되기 시작했던 일본해라는 명칭이 지금까지 사용되어온 것이다. 따라서 일본해에 대한 명칭을 이후 어떻게 정할 것인가 하는 문제에 대해서 두 저자는 국제공인원칙을 존중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여야 한다는 생각임을 밝힌다”라고 하면서 향후 일본해 명칭 개정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공감을 얻을 수 있는 명칭으로 정한다는 것을 원칙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유안슈렌과 황양준은 “세계 여러 곳에서 동일 바다에 대해 각각 자기 나라의 이름을 붙인다면 일련의 바다들이 다시 이름을 갖게 될 것이다”라고 하면서 여러 나라가 면하고 있는 바다에 한 나라의 이름을 붙인다는 것은 큰 모순이라고 지적하였다. _258쪽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7)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1) 맨위로

책꼬리

책꼬리란? 함께 읽으면 좋은 책이거나, 연관된 책끼리 꼬리를 달아주는 것입니다.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와 연관된 책이 있다면 책꼬리를 등록해 보세요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7)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1) 맨위로

한줄댓글

책속 한 구절

0/200bytes

한줄댓글 목록

  • 일본에서 보아도 동쪽은 있으나 입니다. 바다에 소유주는 없습니다. 저런 책을 소개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정태희 | 2014-08-06

퀵메뉴

TOP

서비스 이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