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

책 메인메뉴

책본문

발해고(잊혀진 제국 발해를 찾아서)

발해고(잊혀진 제국 발해를 찾아서)

미리보기 YES24
저자
유득공 지음
역자
정진헌 옮김 역자평점 10.0
출판사
서해문집 | 2006.01.25
형태
판형 A5 | 페이지 수 167 | ISBN
ISBN 10-8974832739
ISBN 13-9788974832735
정가
8,5007,650
가격비교 찜하기 eBOOK구매

인터넷서점 (총 8건) 더보기

이 책은 어때요? 1명 참여

평점 : 1 0 . 0

번역

번역Bad 1 2 3 4 5 6 7 8 9 10 번역Good

필독

비추 1 2 3 4 5 6 7 8 9 10 필독

이 책을 언급한 곳

리뷰 1 | 서평 0 | 블로그 12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8)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정보 제공 :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도서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책소개

고전을 보는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는『오래된 책방』시리즈 제11권. 한국사의 판도를 만주 일대로 확장한 조선 후기 실학자 유득공의 저서 <발해고>를 우리말로 옮긴 책이다. 고서간행위원회의 <발해고>를 대본으로 번역하였으며, 국립중앙박물관 소장본을 대조하였다.

유득공은 한국, 중국, 일본의 역사 책 수십 종을 참고하여 발해의 역사를 기록하고, 발해를 우리의 역사에 최초로 포함시켰다. 지연과 인연 및 발해인의 자의에 따라 발해와 고구려의 연계성을 인식하여 발해와 신라가 양립된 남북국 시대를 한국사 체계에 도입하였으며, 철저한 고증과 실증을 통해 체계적으로 발해사를 정리하고 있다.

[교보문고 제공]

저자소개

저자 : 유득공(柳得恭 1748~1807)

서울에서 서자로 태어났다. 주로 활동했던 시기는 정조 시대로 정조의 배려와 시대적 분위기로 서자라는 신분 상승의 걸림돌이 되는 조건을 극복하고 정조를 가까이 모시면서 평생을 규장각의 검서관으로 지냈다. 유득공은 역사가라기보다는 시인이었다. 그는 문학론을 정립하면서 역사에 대한 인식을 갖추게 되었는데, 좋은 글을 쓰기 위해서 동서고금의 문학을 섭렵하면서 한국 역사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중국 중심의 역사관을 벗어날 수 있었다. 그의 역사관을 보여 주는 저서로는 『발해고』와 『사군지』를 들 수 있는데, 특히 『발해고』에서는 발해가 고구려를 계승한 나라임을 밝히는 '남북국시대론'을 처음 주창하였다. 이는 이후 정약용이나 한치윤 등의 후대 역사가들의 연구에 밑거름이 되었다. 정치적으로 유득공을 돌보아 주던 정조의 사망과 함께 관직에서 물러나 집에서 머물다가 순조 7년인 1807년에 60세로 사망하여 의정부 송산에 묻혔다.

역자 : 정진헌

전라북도 김제에서 태어나 경희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 취득하였다. 주로 실학자들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해왔고, 그 중에 유득공에 대해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 논문으로 「영재 유득공의 생애와 업적」, 「 유득공의 남북국시대론에 대한 인식」이 있고, 저서로는 『실학자 유득공의 고대사 인식』이 있다.

[교보문고 제공]

목차

글을 시작하기 전에
유득공과 <발해고>에 대하여

박제가의 서문
유득공의 서문
인용한 문헌

발해의 역대 임금(君考)
발해의 신하들(臣考)
발해의 지리(地理考)
발해의 관직(職官考)
발해의 의장(儀章考)
발해의 특산물(物産考)
발해의 언어(國語考)
발해의 외교 문서(國書考)
발해의 후예(屬國考)

유득공 연보

[교보문고 제공]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8)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리뷰

독자리뷰(총 13건)

리뷰쓰기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8)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가격비교 - 인터넷서점 7,650 오픈마켓서점 5,400

가격비교
서점 판매가 → 할인가(할인율) 판매가 할인가란? 적립금(적립률) 구매정보
도서11번가 바로가기 8,500원7,650원(-10%) 0원(0%) 구매하기 유료배송 [T멤버십 할인/최대1만원,신간도서] 3만원 이상 구매시 1,000포인트 추가 적립
알라딘 바로가기 8,500원7,650원(-10%) 420원(5%) 구매하기 유료배송 10% 할인, 신간 사은품 추첨, 1권도 무료당일배송
리브로 바로가기 8,500원7,650원(-10%) 80원(1%) 구매하기 유료배송 국내외 도서, 어린이, 만화, 정확한 도서정보, 양질의 콘텐츠
영풍문고 바로가기 8,500원7,650원(-10%) 382원(5%) 구매하기 유료배송 빠른책 신간무료배송 / 회원가입시1천원지급 / (온라인 주문 후 매장수령)바로바로서비스 / 문화공연혜택
반디앤루니스 바로가기 8,500원7,650원(-10%) 420원(5%) 구매하기 유료배송 북셀프 단 한권만 사도 무료배송, 당일배송, 매장에서 바로받는 북셀프 서비스, 최저가 보상, 신규회원 1,000원 적립
교보문고 바로가기 8,500원7,650원(-10%) 420원(5%) 구매하기 유료배송 바로드림 최저가 보상, 바로드림/바로배송
YES24 바로가기 8,500원7,650원(-10%) 420원(5%) 구매하기 유료배송 대한민국1등 인터넷서점! 총알배송, 2천원추가적립, 리뷰포인트지급, 최저가보상
인터파크 바로가기 8,500원7,650원(-10%) 420원(5%) 구매하기 유료배송 당일/하루배송, 최저가 200% 보장, 인터파크 통합 마일리지, 스페셜 사은품선택 서비스
단골 인터넷 서점 등록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8)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추가 정보

상세이미지

한국사의 판도를 만주 일대로 확장한 최초의 저서 『발해고』
『발해고』를 쓴 조선 후기 실학자 유득공은 발해고의 서문에서 "고려가 발해사를 짓지 않아 고려가 끝내 약소국이 된 것"이라며 "참말로 한탄스럽다"고 일갈했다.
고구려의 후예 국가인 발해가 멸망하면서 만주 대륙은 우리 역사에서 사라져 버린 영토가 되고 말았다. 유득공은 이러한 상황을 개탄하며 민족사의 무대를 한반도로 가두고, 중국의 시선으로 역사를 보던 당시의 풍토를 비판했다.
당시 실학자들에게는 이처럼 기존의 시야를 넘어 역사를 널리 확장해서 보자는 인식이 보편적이었는데, 박제가도 이 책의 서문에서 "압록강 밖으로 한걸음도 내딛지 못했"던 역사를 한탄하며 이 저술이 가진 역사적 의미를 되새겼다.
동북공정으로 중국이 우리의 북방사를 자기의 역사로 편입시키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고 고대사에 대한 논란이 뜨거운 상항에서 유득공의 『발해고』는 우리 후손들이 일독할 가치가 충분하다. 그렇다고 만주 땅이 우리 땅으로 편입되어야 한다는 극단적인 주장을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 역사가 어떤 것이었는지를 제대로 밝히고 증명하고 정리하는 일은 반드시 필요하다. 유득공의 저술이 의미 있는 것은 이 저술이 감정적 언사나 주장으로 치장된 것이 아니라 당시 실학 시대의 영향으로 옛 문헌에 대한 고증과 나름의 과학적인 지명 추적 등으로 확실한 증거를 통해 이 저술을 완성한 점에 있다.


고증과 실증을 통해 완성된『발해고』

유득공은 서문을 마무리하면서 이 저술을 "사史라고 자처하지 못하고 고考라고 한 것은 사서로서 체계를 못 이루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 스스로 이 저술이 가진 사서로서의 부족함을 토로한 것인데, 그 부족함이란 유득공도 어찌할 수 없는 현실, 즉 사서가 남겨져야 했던 시점이 한참 지난 후대에 씌어질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기인한다. 그리하여 유득공은 고려에 저술되어야 마땅한 것이 조선 후기에 와서야 씌어진 것을 한탄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지만 유득공은 한탄만 하지 않는다. 발해가 언급된 무수한 사서들을 국적을 가리지 않고 참조하면서 발해사를 다시 쓰려 했고, 여기저기 흩어져 있던 발해와 관련된 사실史實들은 그의 검증 작업을 통해 체계화되었다.
이러한 작업은 서자 출신임에도 능력을 인정하고 등용한 정조의 배려에 의해 가능했다. 정조는 유득공에게 평생 방대한 문헌들을 수집하고 보존하는 검서관 직함을 맡겼는데, 이것이야말로 『발해고』 저술의 든든한 밑거름이 되었다. 또한 유득공은 수차례 중국을 다녀오며 옛 문헌에서 확실한 증거를 찾아 이론을 만들어 나가는 고증학이라는 선진 문물을 접한 후 그 선진적 방법을 사용하여 『발해고』를 완성할 수 있었다.

남북국 시대론의 효시가 된 『발해고』

현재 한국사 교과서에서는 과거의 '통일신라 시대'라는 용어 대신 '남북국 시대'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남북국 시대는 유득공이 최초로 만들어낸 개념으로, 발해를 우리 역사 속으로 편입시킨 개념이다. 이 용어가 교과서에도 사용된 것은 유득공의 역사 인식이 타당성을 갖고 있다는 가장 확실한 증거로 볼 수 있다.
유득공은 우리나라의 통일은 신라에서도 고려에서도 조선에서도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보았다. 신라와 발해가 양립했던 남북국 시대 이후 발해의 영토는 대부분 여진에게 넘어갔기 때문에 엄밀한 의미에서의 통일이 아니라고 보는 것이다. 이러한 그의 역사의식은 중국 중심의 시각에서 자유로운, 한국사의 무대를 북방 만주 대륙으로 확대하여 바라보았던 조선 후기의 역사가인 안정복이나 김정호 등 학자들의 인식 체계에 바탕이 됐으며, 현재에도 영향을 미치며 우리 역사 인식에 근간이 되었다고 볼 수 있다.

[교보문고 제공]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8)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책꼬리

책꼬리란? 함께 읽으면 좋은 책이거나, 연관된 책끼리 꼬리를 달아주는 것입니다. '발해고(잊혀진 제국 발해를 찾아서)'와 연관된 책이 있다면 책꼬리를 등록해 보세요
이 컨텐츠를 SNS로 공유합니다.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8)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한줄댓글

책속 한 구절

동시등록하기 0/200bytes

퀵메뉴

TOP

서비스 이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