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

책 메인메뉴

책본문

종류 : 종이책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101)(양장)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

미리보기 YES24
저자
짐 아일스워스 지음 , 바바라 매클린톡 그림
역자
문주선 옮김 역자평점 0.0
출판사
베틀북 | 2009.09.15
형태
판형 A4 | 페이지 수 32 | ISBN
원제 : Goldilocks and the three bears
ISBN 10-8984886203
ISBN 13-9788984886209
정가
판매중지
찜하기

이 책은 어때요? 1명 참여

평점 : 0 . 0

번역

번역Bad 1 2 3 4 5 6 7 8 9 10 번역Good

필독

비추 1 2 3 4 5 6 7 8 9 10 필독

이 책을 언급한 곳

리뷰 0 | 서평 0 | 블로그 2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2) 가격비교 (0)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정보 제공 :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도서 알라딘 도서11번가

책소개

<곰 세 마리>를 새롭게 탄생시켰습니다!

'베틀북 그림책' 시리즈, 제101권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 영국의 뛰어난 글 작가 짐 아일스워스와 미국 최고의 그림 작가 바바라 매클린톡이 만나 <곰 세 마리>를 새롭게 탄생시켰습니다. <곰 세 마리>가 가진 특유의 긴장감은 그대로 살리면서도, 운율감 넘치는 반복적인 문장으로 꽉 짜여진 글로 재구성하여 읽는 재미와 듣는 즐거움을 동시에 안겨줍니다.

또한 풍부한 색감으로 세심하게 그려낸 우아하면서도 고풍스러운 그림이 눈과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특히 반짝이는 호기심을 가득 품고 곰 가족의 집으로 들어가 부엌, 그리고 거실과 침실을 탐험하는 금발머리의 용감함과 건강함을 그대로 나타냈습니다. 아이들과 똑닮은 금발머리를 만날 수 있습니다.

옛날에 '금발머리'라고 불리는 소녀가 있었지. 금발머리는 아주 착했으나 엄마가 하지 말라는 일을 깜빡하고는 했어. 어느 화창한 아침 금발머리는 엄마에게 꽃을 따러 들에 가도 되냐고 물었어. 엄마는 허락해주면서 절대로 숲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고 말씀했지. 하지만 들로 나간 금발머리는 엄마의 말씀을 잊고 말았어. 숲에 들어간 거야. 숲으로 들어간 금발머리는 우연히 집을 발견했어. 곰 가족이 살고 있는 집이었지. 하지만 금발머리는 집으로 들어갔는데…….

[교보문고 제공]

저자소개

저자 짐 아일스워스

저서 (총 2권)
마이애미 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콩코르디아 대학교에서 초등 교육학을 공부했다.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쳤다. 작품으로는 '말썽꾸러기 아기 원숭이들(Naughty Little Monkeys)', '생강빵 아저씨(The Gingerbread Man)', '빨간 장갑' 등이 있다. [교보문고 제공]
저자 짐 아일스워스의 다른 책 더보기
빨간 장갑 빨간 장갑 베틀북 2009.12.20

목차

목차가 없습니다.

[교보문고 제공]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2) 가격비교 (0)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리뷰

독자리뷰(총 2건)

리뷰쓰기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2) 가격비교 (0)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가격비교 -

이 책을 판매하는 인터넷 서점이 없습니다.

더 많은 검색결과를 원하신다면?   Daum 쇼핑하우에서 찾아보기   Daum 통합검색 결과보기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2) 가격비교 (0)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추가 정보

상세이미지

[교보문고 제공]

상세이미지

■ 새로운 고전의 탄생을 예감하는 아름다운 그림과 잘 짜인 글의 완벽한 조화

《바바라 매클린톡의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는 영국의 이야기꾼 짐 아일스워스가 뛰어난 입담으로 금발머리의 모험을 경쾌하게 풀어낸 그림책이다. 원작이 가지고 있는 긴장감은 그대로 살리면서도 반복되는 문장과 꽉 짜인 스토리, 운율이 살아 있는 글은 기존에 나온 어떤 책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매력이 있다. 또 마치 아이 앞에 앉아 이야기를 하듯 대화체로 전개하고 있어 이야기에 쉽게 빠져들게 한다. 곰 가족보다 호기심 가득한 금발머리의 건강한 매력을 한껏 돋보이게 하는 글은 읽을수록 신선하다.

금발머리는 커다란 그릇에 담긴 죽을 먹어 보았어.
“아이코, 뜨거워!”
다음에는 크지도 작지도 않은 그릇에 담긴 죽을 먹어 보았어.
“아이코 차가워!”
마지막으로 자그마한 그릇에 담긴 죽을 먹어 보았어.
“음, 바로 이거야!”

2006년 뉴욕 타임스가 최고의 그림책으로 뽑았던 바바라 매클린톡의 《아델과 사이먼》을 본 심사위원들은 마치 칼데콧의 그림이 되살아난 것 같다는 평을 남겼다. 이 책 또한 펜을 이용하여 아주 작은 부분 하나하나까지 세심하게 신경을 써서 스케치하고 깊고 풍부한 색감으로 채색하여 우아하면서도 고풍스러운 느낌을 준다. 그러면서도 커다란 리본을 매고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곰 가족의 집을 탐험하는 금발머리의 용감함과 건강함을 잘 표현한 그림은 글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다.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는 바바라 매클린톡의 아름다운 그림은 새로운 고전의 탄생을 미리 점쳐볼 수 있는 기쁨을 선물할 것이다.


■ 오늘에 와서 살아나는 이야기의 힘

원전인 《곰 세 마리》는 다른 명작처럼 권선징악의 결말이 아니어서 현대로 오면서 새로운 형태로 계속 재탄생되곤 했다. 하지만 《곰 세 마리》는 이야기 자체의 긴장감과 더불어 여러 계층을 만족시키는 주제가 복합적으로 들어 있었기에 오랫동안 구전되어 올 수 있었다.
이 책을 주로 읽는 아이들은 금발머리와 자기를 동일시할 수 있다. 그래서 금발머리가 마치 어른처럼 자기에게 꼭 맞는 것을 찾기 위해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죽을 먹고, 딱딱하지도 푹신하지도 않은 의자를 찾는 모습을 보며 금발머리의 매력에 빠져들 것이다.
그리고 첫째 아이라면 아기곰과 자기를 동일시해, 둘째나 새로운 아이로 상징되는 금발머리가 자기 물건을 모두 망가뜨렸지만 결국 집에서 도망치는 결말에 안도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 책을 읽어 주는 부모님이라면 금발머리가 절대로 하지 말라는 일은 하지 않게 되었다는 결론에 만족할 것이다.
이렇게 다양한 계층을 만족시키는 주제가 존재하기에 《곰 세 마리》는 오랜 세월 어른과 어린이 모두에게 사랑받을 수 있었고, 《바바라 매클린톡의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는 이런 원작의 의미가 오늘을 사는 아이들에게도 와 닿을 수 있도록 새롭게 꾸민 것이 특징이다.

금발머리 소녀의 용감하고 건강한 매력이 돋보이는 글과 그림은
호기심 많고 모험을 즐기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떠올리게 한다.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매클린톡의 그림은 마치 어린이 그림책의 고전을 다시 보는 듯하다.
원작에 충실하면서도 톡톡 튀는 글은 그림 속 주인공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다.
- 북리스트

[교보문고 제공]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2) 가격비교 (0)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책꼬리

책꼬리란? 함께 읽으면 좋은 책이거나, 연관된 책끼리 꼬리를 달아주는 것입니다.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와 연관된 책이 있다면 책꼬리를 등록해 보세요
이 컨텐츠를 SNS로 공유합니다.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2) 가격비교 (0)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한줄댓글

책속 한 구절

동시등록하기 0/200bytes

퀵메뉴

TOP

서비스 이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