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

책 메인메뉴

책본문

종류 : 종이책

똥 살리기 땅 살리기

저자
조셉 젠킨스 지음
역자
이재성 옮김
출판사
녹색평론사 | 2004.02.25
형태
판형 A5 | 페이지 수 212 | ISBN
원제 : (The) humanure handbook : a guide to composting human manure
ISBN 10-8990274214
ISBN 13-9788990274212
정가
10,0009,000
가격비교 찜하기

인터넷서점 (총 1건) 더보기

이 책은 어때요? 1명 참여

평점 : 1 0 . 0

번역

번역Bad 1 2 3 4 5 6 7 8 9 10 번역Good

필독

비추 1 2 3 4 5 6 7 8 9 10 필독

이 책을 언급한 곳

리뷰 0 | 서평 1 | 블로그 12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1)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정보 제공 : 교보문고 YES24 알라딘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강컴닷컴

책소개

화학비료가 퇴비의 자리를 장악하고 있는 지금, 예전에 사라진 줄 알았던 인분비료 사용기가 읽는 사람을 깜짝 놀라게 한다. 저자는 지난 20년간 자신의 집에서 가족들의 분뇨를 직접 퇴비화하고 또 그 퇴비를 이용하여 텃밭에서 여러가지 먹거리를 길러온 체험을 바탕으로 이 책을 썼다. 그런데 그는 이것을 단순한 자신의 체험담으로 끝내지 않고, 많은 자료들을 참고하고 수집하여 인분 퇴비 만드는 볍과 톱밥변기 사용법을 세밀하게 기록하고 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하여 인분이야말로 가장 훌륭한 비료이며, 또한 가장 위생적인 자연친화 생활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저자소개

저자 조셉 젠킨스(Joseph Jenkins)
조셉 젠킨스 씨는 미국 펜실베이니아 서쪽 2만평이 조금 넘는 부지에 직접 집을 짓고 부인 네닌과 함게 여섯 아이들을 키우며 살고 있다. 그는 1975년부터 유기농을 시작하였으며, 1977년부터는 인분을 직접 퇴비화하여 사용하고 있다. 이 저서로 1998년 펜실베이니아 환경상을 수상하였다. 또한 이 책은 2000년에, 뛰어난 '자가출판물'에 수여하는 '독립출판 ― 올해의 우수도서상'에 선정되었으며, 출판마케팅협회로부터 '벤자민 프랭클린상'을 받기도 하였다.

역자 이재성
1962년 서울대학교 농과대학 졸업(농화학 전공)
1962-1973년 농촌진흥청 농산물이용과 근무
1970년 인도 마이소아대학교 식품공학 석사
1977년 미국 오레곤 주립대학교 식품학 박사
현재 영남대학교 식품가공학과 교수




목차

목차
시작
1똥-누지 않고는 살 수 없다
2낭비하지 말고, 욕심내지 말자
3미생물 키우기
4똥 무덤
5똥의 하루
6퇴비화 변기 시스템
7기생충과 질병
8퇴비에서 만나는 노자
9대안적 하수처리 시스템
역자 후기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1)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리뷰

독자리뷰(총 12건)

리뷰쓰기
밥을 먹으면 그다음은 뭘하는가? 몸에서 소화작용을 거쳐 나중에 대변으로나오게된다 몸에서 쓸 영양소를 제외하고 나머지 찌꺼기를 모은게 똥이라고 볼수있다. 우리..
이로하스님 | 반디앤루니스 | 2016.07.02
환경을 생각하는 생활
저자는 똥이란 것에 대해서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서양문명의 잘못된 인식에 대해서 비판을 하고 있었다. 폐기물이란 용어에 대한 그의 지적은 참으로 적절하였다...
휴식있는삶님 | 인터파크도서 | 2013.07.10
똥살리기 땅살리기
나이가 들면 전원주택에서 주말농장할 생각이 있어 주택에 대해 관심이 많아 가끔씩 서점에 가서 정보도 많이 수집하고 그랬었는데,  화장실과 오수처리..
미세스로우님 | 인터파크도서 | 2009.08.10
새로운 시각
새로운 시각을 가지게 됩니다.
혁님 | 인터파크도서 | 2009.07.24
아름다운 지구인 되기
무심코 볼일보고 버튼하나로 어디론가 쓸려 내려가는 더럽고 불결한 이미지의 똥에 대해서 새로운 관점을 갖게 해준 아주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현재를 살아가는..
YES24 | 2006.11.25
결자해지(結者解之)
책 제목을 접했을때 꽤나 ‘똥을 살리다니, 다소 엉뚱하구나’ 생각했다가벼운 마음으로 책장을 넘겼는데, 마지막 책장을 덮은 후 떠오른 단어는 결자해지라는 4자..
YES24 | 2005.03.07

미디어 서평 (총1건)

[책읽는 경향]똥 살리기 땅 살리기
[책읽는 경향]똥 살리기 땅 살리기
▲ 똥 살리기 땅 살리기 | 조셉 젠킨스·녹색평론사‘밥은 나가서 먹어도 똥은 집에서 눈다’는 옛말이 얼마나 귀한 말씀인지 농사꾼이 되어..
경향신문 | 2012.02.03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1)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가격비교 - 인터넷서점 9,000 오픈마켓서점 3,000

가격비교
서점 판매가 → 할인가(할인율) 판매가 할인가란? 적립금(적립률) 구매정보
리브로 바로가기 10,000원9,000원(-10%) 200원(2%) 구매하기 유료배송 도서 10%할인, 5%추가적립, 배송 중 파손 시 100% 교환보장, 수험서 분철 990원!
단골 인터넷 서점 등록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1)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추가 정보

상세이미지

▶ 페기되어야 할 것은 똥이 아니라 우리의 낭비적이고 내던져버리는 삶의 방식이다.
이 책의 서문에는 99년 화두가 되었던 Y2K 공포를 앞두고 미국정부에서 구성된 위기대응팀의 이야기가 나온다. 어느날 그들이 전화를 걸어 저자에게 자문을 구했다는 것인데 "컴퓨터 시스템의 오류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위기상황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는데 성공했습니다. ― 식품(저장해 두면 된다), 연료(나무나 등유 난로를 임시로 사용하면 된다), 전기(임시방편으로 촛불을 대용한다.) 그러나 딱 한가지 해결되지 않은 것이 있으니 바로 배설물 처리문제입니다. 좋은 방법이 없겠습니까?"

저자는 톱밥과 한말들이 들통으로 된 톱밥변기가 마련되고, 퇴비를 모을 수 있는 퇴비장만 마련된다면 시카고 고층아파트에서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단언한다.
그러면서 덧붙이길 "위기대응팀과 통화하면서 두가지 생각을 했다. 하나는 우리가 영원히 살 수는 없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인식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낭비적이고 내던져버리는 삶의 방식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환경의 반격에 부딪칠 것이다. 인간의 무절제한 생활이 빚어낼 지구환경의 변화, 암이나 새로운 전염병의 만연, 기타 각종 재난을 생각하면 컴퓨터 붕괴로 인한 재난은 아무것도 아니다. 우리가 얼마나 가느다란 구명줄에 생명을 맡기고 있는지 인식할 필요가 있다. 어쩌면 전력의 부족사태, 식품이나 에너지 부족사태 같은 것이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정신을 차리게 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또 하나는, 모든 건설적인 오수처리 대안에 대하여 우리 사회가 얼마나 철저히 외면해왔는가 하는 것이다. 우리가 우리 자신의 배설물에 대한 생각을 완전히 외면해온 바로 이 사실이 우리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빌미가 된 것이다. 수세식말고는 아무 대안을 마련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세식을 가동할 수 없을 때에는 그대로 내다버릴 수밖에 없는 것이다. 큰 실수다. 값진 유기물 자원을 낭비할 뿐 아니라, 환경을 오염시켜 건강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기 때문이다."

▶톱밥변기
저자는 지난 20년간 자신의 집에서 가족들의 분뇨를 직접 퇴비화하고 또 그 퇴비를 이용하여 텃밭에서 여러 가지 먹거리를 길러온 체험을 바탕으로 이 책을 썼다. 이 책에는 자신이 직접 만들어 사용한 톱밥변기와 퇴비실을 만드는 방법이 상세히 수록되어 있다.

▶ 자가출판한 저작물
이 책이 재미있는 것은 저자가 직접 쓰고, 디자인하고, 인쇄하고, 판매하는 자가출판한 책이라는 것이다. 이 책을 처음 출판할 생각을 했을 때, 미국에서 인분퇴비를 만든다는 것은 동물을 종교적 목적으로 제물로 바치는 것만큼이나 기이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의 정서 때문에 다소 주저했다고 한다. 사람들의 비웃음거리가 되는 것을 감수하고 출간한 이 책은 인분의 퇴비화란 독특한 소재에 관심을 보인 신문과 텔레비전에 소개되면서 삽시간에 알려지게 되어서 많은 부수가 판매되었고 강연 요청도 미국전역에서 쇄도하고, 펜실베이니아주의 환경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똥살리기 땅살리기
이 책은 우리 동양의 생태적 뒷간을 응용한 느낌이 드는, 서양 사람에 의해 씌어진 분뇨퇴비화에 관한 책이다. 단순히 톱밥변기를 만드는 방법과 분뇨를 퇴비화하는 기술을 소개한 실용서가 아니라 리 현문명의 낭비적이고 소모적인 삶의 방식을 뒤돌아 볼 수 있게 만드는 철학서이다.
이 책에서 실증적으로 보여주듯이 톱밥변기가 우리의 실생활에 들어와서 사용된다면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지구상에, 저자의 말처럼 지구의 파멸을 갈망하는 병원균으로서의 인간의 역할을 줄일 수 있을 것이고, 우리의 인분이 비옥한 토양을 위한 거름으로 쓰여짐으로써 유기적 순환의 세계에 깊숙이 발을 들여놓는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모쪼록 많은 사람들이 이 책으로 인하여 자신의 삶의 방식을 변화시켜, 똥이 살고 땅이 사는 날을 기대해 본다.

책속으로

저자는 톱밥과 한말들이 들통으로 된 톱밥변기가 마련되고, 퇴비를 모을 수 있는 퇴비장만 마련된다면 시카고 고층아파트에서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단언한다.
그러면서 덧붙이길 "위기대응팀과 통화하면서 두가지 생각을 했다. 하나는 우리가 영원히 살 수는 없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인식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낭비적이고 내던져버리는 삶의 방식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환경의 반격에 부딪칠 것이다. 인간의 무절제한 생활이 빚어낼 지구환경의 변화, 암이나 새로운 전염병의 만연, 기타 각종 재난을 생각하면 컴퓨터 붕괴로 인한 재난은 아무것도 아니다. 우리가 얼마나 가느다란 구명줄에 생명을 맡기고 있는지 인식할 필요가 있다. 어쩌면 전력의 부족사태, 식품이나 에너지 부족사태 같은 것이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정신을 차리게 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또 하나는, 모든 건설적인 오수처리 대안에 대하여 우리 사회가 얼마나 철저히 외면해왔는가 하는 것이다. 우리가 우리 자신의 배설물에 대한 생각을 완전히 외면해온 바로 이 사실이 우리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빌미가 된 것이다. 수세식말고는 아무 대안을 마련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세식을 가동할 수 없을 때에는 그대로 내다버릴 수밖에 없는 것이다. 큰 실수다. 값진 유기물 자원을 낭비할 뿐 아니라, 환경을 오염시켜 건강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우리가 똥의 실체를 제대로 보지 않기 때문에 그것을 어떻게 취급해야 하는지 모르는 것이다. 똥은 폐기물이 아니라 자원이다. 그것을 자원으로 볼 때 재순환할 수 있는 방법도 보인다. 똥을 폐기물이라고 고집하면 우리 스스로 장님이 되는 것과 다름없다. 처리해서 내버려야 할 폐기물이라고 믿음으로써 우리 스스로 엄청난 짐을 지는 셈이다." (10-11면)

"톱밥변기의 장점은 시설비나 전기료 등 운영비가 거의 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한 기술이 필요하지도 않고 환경오염을 유발하지 않으면서 질 좋은 퇴비를 만들어준다. 퇴비를 만들기 위한 특별한 시설이 필요한 것도 아니고, 약간의 세척수말고는 전기도 물도 필요없다. 잘 관리하면 병원성 미생물이 사멸할 만큼 높은 온도로 가열되어 텃밭에 사용하기에도 적합한 퇴비를 만들어준다. 날씨가 추워 얼지만 않는다면 빨리 분해되어 며칠 사이에 냄새도 없고 파리나 쥐를 불러들이지 않는 좋은 유기물로 변한다. 겨울에는 얼어붙었다가도 봄이 되면 녹아서 열이 발생한다. 고온성 발효가 일어나도록 관리하지 않고 그냥 방치해두면 한 2년간 서서히 분해되어 원예용으로 적합한 퇴비가 된다. 두가지 모두 자연순환계를 따르는 방법에 속한다." (168면)

"이 책의 초판은 네번 인쇄되었고 31개국으로 퍼져나갔다. 캐나다, 영국, 및 미국의 라디오 방송에서 그리고 미국의 텔레비전에서 이 책을 다루어주었다. 또한 AP통신과 여러 전국적인 잡지에서도 기사화하였다. 물론 출판계에서 이 정도는 보통 있을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자가출판한 저자의 첫 저작물로서는 대단한 성과라고 할 수 있다. 내가 '자가출판'이라고 말하는 것은, 이 책을 저자인 나 한사람이 쓰고, 디자인하고, 인쇄하고, 판매하였다는 뜻이다. 나는 유산이 많거나 돈 많은 부자가 아니다. 펜실베이니아에 있는 우리집 침실 옆에 붙어있는 작은 사무실에서 겨울 동안 책을 썼다." (11-12면)

"이제 20세기의 끝에서 보니, 소비와 낭비 지향적인 우리의 생활행태는 지구를 위기에 처하게 했다. 전지구 삼림의 절반이 사라졌다. 멕시코의 국토 면적보다 큰 면적의 삼림이 1980년에서 1995년 사이에 없어졌으며, 지금도 매년 48억평의 삼림이 사라지고 있다. 모든 대륙의 지하수면이 매년 1-3미터씩 낮아지고 있다. 어장이 붕괴되고, 농토는 침식되고, 강물이 마르는가 하면, 습지는 없어지고, 생물종이 사라진다. 더욱이 인구는 매년 8천만명이 증가한다(스웨덴 인구의 약 10배). 인구의 증가는 필연적으로 매년 소비의 증가, 폐기물의 증가를 초래한다." (19면)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1)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책꼬리

책꼬리란? 함께 읽으면 좋은 책이거나, 연관된 책끼리 꼬리를 달아주는 것입니다. '똥 살리기 땅 살리기'와 연관된 책이 있다면 책꼬리를 등록해 보세요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13) 가격비교 (1)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한줄댓글

책속 한 구절

0/200bytes

퀵메뉴

TOP

서비스 이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