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

책 메인메뉴

책본문

종류 : 종이책

몸의 노래동양의 몸과 서양의 몸

몸의 노래

미리보기 YES24
저자
구리야마 시게히사 지음
역자
정우진 , 권상옥 옮김
출판사
이음 | 2013.04.08
형태
판형 A5 | 페이지 수 328 | ISBN
원제 : (The)expressiveness of the body and the divergence of Greek and Chinese medicine.
ISBN 10-8993166609
ISBN 13-9788993166606
정가
18,00016,200
가격비교 찜하기

인터넷서점 (총 6건) 더보기

이 책은 어때요? 0명 참여

평점 : 0 . 0

번역

번역Bad 1 2 3 4 5 6 7 8 9 10 번역Good

필독

비추 1 2 3 4 5 6 7 8 9 10 필독

이 책을 언급한 곳

리뷰 0 | 서평 3 | 블로그 6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6)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정보 제공 :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도서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책소개

동양의 몸과 서양의 몸은 어떻게, 왜 다르게 바라보는가!

『몸의 노래』는 고전 연구를 통해서 동서양에 대한 시선 차이를 파헤친 책이다. 하버드대학 교수이자 동서양 비교 의학사의 최고 권위자인 시게히사 구리야마 교수의 대표작으로, 고전 그리스 시기의 의학에서 묘사하는 몸과 고대 중국의 한의학에서 그렸던 몸 사이를 대조하고 있다. 그리고 어떻게 몸에 대한 인식과 인간성에 대한 개념이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지를 보여준다.

총 3부로 구성하여 1부에서는 서로 다른 전통에서 발달한 촉진에 집중하여 살펴본다. 2부에서는 몸을 바라보는 동서양의 시선을 고찰하며, 3부에서는 중국과 유럽에서 구현된 경험의 차이를 함축적이고 새로운 방식으로 통찰한다. 이 책을 통해 동양과 서양의 고유한 세계관과 인식론의 차이를 발견할 수 있으며, 저자만의 독창적인 시각을 살필 수 있다.

저자소개

저자 구리야마 시게히사

저서 (총 1권)
일본 마루가메 시 출신의 일본학자이자 의학사학자이다. 필립스 엑세터 아카데미에서 공부를 하고, 미국하버드대학교에서 ‘동아시아 언어와 문명’으로 학사와 석사 과정을 마쳤다. 그 뒤 일본에서 3년간 침술 과정을 수료하여 침술사 자격증을 취득했으며, 다시 하버드대학교에서 과학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뉴햄프셔대학교, 에모리대학교와 교토의 국제일본문화센터에서 일했으며, 2005년부터 하버드대학교 라이샤워 일본학연구소의 문화역사학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몸의 노래: 동양의 몸과 서양의 몸(The Expressiveness of the Body and the Divergence of Greek and Chinese Medicine)』은 그의 대표작으로, 동서양을 오가는 방대한 연구를 통해 서양 문명과 동양 문명이 인간의 몸을 보는 시각의 차이를 밝히고, 의학에서 그 차이가 어떻게 드러나는지를 추적한다. 저자는 이 책으로 2001년에 의학사 분야의 뛰어난 저작에 수여하는 웰치메달을 수상하기도 했다.

목차

서문
1부 동서양의 촉진
생명의 언어 잡아내기
제2장 언어의 표현 63

2부 동서양의 시선
제3장 근육과 정체성
제4장 안색의 표현

3부 존재의 스타일
제5장 피와 생명
제6장 바람과 자아

후기
옮긴이의 글
참고문헌
미주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6)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리뷰

독자리뷰(총 6건)

리뷰쓰기
그리스 의학과 중국 의학의 분기를 통해 보는 몸
‘동양의 몸과 서양의 몸‘이라는 부제를 가진 ’몸의 노래‘... 이 책의 저자 구리야마 시게히사(栗山茂久)는 의학사학자이다. 침술사 자격증을 ..
梔子꽃 근처님 | 반디앤루니스 | 2014.12.27
그리스 의학과 중국 의학의 분기를 통해 보는 몸
      ‘동양의 몸과 서양의 몸‘이라는 부제를 가진 ’몸의 노래‘... 이 책의 저자 구리야마 시게..
치자꽃근처님 | 인터파크도서 | 2014.12.27
그리스 의학과 중국 의학의 분기를 통해 보는 몸
 ‘동양의 몸과 서양의 몸‘이라는 부제를 가진 ’몸의 노래‘... 이 책의 저자 구리야마 시게히사(栗山茂久)는 의학사학자이다. 침술사 자격증을 가지..
YES24 | 2014.12.27
엄청나고도 방대한 동서양의 문헌을 뒤져서 인용..
다소 어렵다. 엄청나고도 방대한 동서양의 문헌을 뒤져서 인용하고 그 사이를 헤집고 다니며 다소 모호한 표현들을 남발하고 있어서 쉽게 읽혀지는 책은 아니다. ..
YES24 | 2014.09.23
몸의 노래
이 책을 끝까지 읽을 수 있을까? 새로운 분야의 소재와 지식에 관한 괜한 허세로 구입한 책. 지적 허영이라고나 할까?   동 서양의 몸에 대..
세컨드마인드님 | 인터파크도서 | 2013.07.15
몸의 노래
나는 늘 이런 책을 갈망한다. 동서양을 비교하는 소재를 다룬 책 말이다. 재미가 있다. 그리고 내 관심이 크다. 동양과 서양이라는 도식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
사그레이님 | 인터파크도서 | 2013.04.22

미디어 서평 (총3건)

[도서] 몸의 노래: 동양의 몸과 서양의 몸
[도서] 몸의 노래: 동양의 몸과 서양의 몸
몸의 노래: 동양의 몸과 서양의 몸구리야마 시게히사 지음|정우진·권상옥 옮김이음|328쪽|1만8000원우리가 미술관에서 볼 수 있는..
조선일보 | 2013.04.15
동서양 의학, 몸을 보는 두 가지 시선
동서양 의학, 몸을 보는 두 가지 시선
[한겨레] 몸의 노래: 동양의 몸과 서양의 몸구리야마 시게히사 지음정우진·권상옥 옮김이음·1만8000원 동양과 서양 의학에서 몸을 보는 시..
한겨레 | 2013.04.12
동서양 의학 인체를 보는 시선 달랐다
동서양 의학 인체를 보는 시선 달랐다
몸의 노래/구리야마 시게히사/이음여기 두 가지 인체그림이 있다.중국 원나라 때 활수가 저술한 경맥학서 ‘십사경발휘(十四經發揮)’(1341..
국민일보 | 2013.04.12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6)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가격비교 - 인터넷서점 16,200 오픈마켓서점 9,000

가격비교
서점 판매가 → 할인가(할인율) 판매가 할인가란? 적립금(적립률) 구매정보
YES24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900원(5%) 구매하기 무료배송 대한민국1등 인터넷서점! 총알배송, 2천원추가적립, 리뷰포인트지급, 최저가보상
알라딘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900원(5%) 구매하기 무료배송 10% 할인, 신간 사은품 추첨, 1권도 무료당일배송
영풍문고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900원(5%) 구매하기 무료배송 바로바로 신간 무료배송 / 신규회원 1천원지급 / 영풍문고에서 페이코 첫 결제 5천원할인 / Now드림서비스
도서11번가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0원(0%) 구매하기 무료배송 [T멤버십 할인/최대1만원,신간도서] 3만원 이상 구매시 1,000포인트 추가 적립
교보문고 바로가기 18,000원16,200원(-10%) 900원(5%) 구매하기 무료배송 바로드림 최저가 보상, 바로드림/바로배송
리브로 바로가기 18,000원17,100원(-5%) 180원(1%) 구매하기 무료배송 도서 10%할인, 5%추가적립, 배송 중 파손 시 100% 교환보장, 수험서 분철 990원!
단골 인터넷 서점 등록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6)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추가 정보

상세이미지

고대 그리스 의학과 한의학이 구축한 몸과 의료에 대한 서로 다른 시각을 다룬 연구서로, 하버드대학 교수이자 동서양 비교 의학사의 최고 권위자인 시게히사 구리야마 교수의 대표작이다. 우리는 보통 인간의 몸의 구조와 기능이 어디에서나 같은 보편적인 실체라고 여긴다. 그러나 서양 의학에서 말하는 몸과 한의학에서 말하는 몸은 너무나 이질적이어서 마치 전혀 다른 세계에 대한 설명처럼 느껴진다. 어떻게 몸처럼 기본적이고 친숙한 대상에 대한 인식이 그토록 다를 수 있을까? 구리야마 시게히사는 이 근본적인 질문을 탐사하면서, 고전 그리스 시기의 의학에서 묘사하는 몸과 고대 중국의 한의학에서 그렸던 몸 사이의 매혹적인 대조에 관해 해명한다. 그리고 어떻게 몸에 대한 인식과 인간성에 대한 개념이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지를 드러낸다. 그의 비교사 연구는 우리가 세상을 느끼고 인식하는 습관을 재평가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다.

몸을 보는 시선의 차이가 곧 세계관의 차이다!
방대한 고전 연구를 통해 써내려간
동서양 비교 의학사의 기념비적 역작


고대 그리스 의학과 한의학이 구축한 몸과 의료에 대한 서로 다른 시각을 다룬 연구서로, 하버드대학 교수이자 동서양 비교 의학사의 최고 권위자인 시게히사 구리야마 교수의 대표작이다. 2001년 미국 의사학회에서 주는 웰치메달 수상했다. 우리는 보통 인간의 몸의 구조와 기능이 어디에서나 같은 보편적인 실체라고 여긴다. 그러나 서양 의학에서 말하는 몸과 한의학에서 말하는 몸은 너무나 이질적이어서 마치 전혀 다른 세계에 대한 설명처럼 느껴진다. 어떻게 몸처럼 기본적이고 친숙한 대상에 대한 인식이 그토록 다를 수 있을까? 구리야마 시게히사는 이 근본적인 질문을 탐사하면서, 고전 그리스 시기의 의학에서 묘사하는 몸과 고대 중국의 한의학에서 그렸던 몸 사이의 매혹적인 대조에 관해 해명한다. 그리고 어떻게 몸에 대한 인식과 인간성에 대한 개념이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지를 드러낸다.

“의학적 이해의 지리학을 배열하려는 야심찬 시도”

1부에서는 몸의 촉진이 그리스와 중국 의학에서 몸의 이해에 본질적인 까닭을 고찰한다. 구리야마에 따르면 동서양은 서로 다른 전통에서 발달한 촉진에 집중했다. 또한 그는 언어를 통해 지각의 방식과 대상의 차이라는 문제에 접근한다.
2부에서는 몸을 바라보는 동서양의 시선을 고찰한다. 서양에서 중시한 근육질 몸은 어떤 관점을 담고 있는가? 중국 의학에서 말하는 망(望)의 본질은 무엇인가?
3부에서는 생명력과 밀접하게 연결된 실체, 즉 혈(blood)와 숨(breathe)의 역사를 새롭게 살펴봄으로써 중국과 유럽에서 구현된 경험의 차이를 함축적이고 새로운 방식으로 통찰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구리야마 교수는 사변적인 방식을 따르지 않고, 도시의 골목길 사이를 누비는 배달부처럼 구체적으로 자신의 가설을 지지해줄 동서양의 고전 사이를 누비고 다닌다. 그 논의를 따라가다 보면, 동양과 서양의 고유한 세계관과 인식론의 차이, 즉 ‘주체와 대상이 통합되어 있는 동양의 인식’과 ‘주체와 대상이 격절되어 있는 서양의 인식’을 발견할 수 있다. 초기 의학에 대한 지금까지의 어떤 연구보다도 놀랍도록 독창적인 해석을 담고 있는 이 책은 우리가 세상을 느끼고 인식하는 습관을 재평가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다.

추천사
미국 의사학회 웰치메달 수상작

구리야마는 고대 그리스와 중국의 의학에 대한 훌륭하고 믿기 어려울 만큼 상세한 분석을 통해 동서 의학이 어떻게 다른지 밝힌다. 초기 의학에 대한 지금까지의 어떤 연구보다도 놀랍도록 독창적인 해석이다.
-아서 클라인만(『사회적 고통』 저자, 하버드대학교 인류학과 교수 겸 의과대학 교수)

구리야마는 독자에게 고대의 몸에 대한 믿음의 역사뿐 아니라, 세상을 살아가는 서로 다른 방식에 대한 영감에 넘치는 해석도 전한다.
-제프리 로이드(케임브리지대학교 고대과학사 명예교수)

역사학의 걸작. 아름다운 문장으로 쓰인 이 책은 우리가 현실을 보고 판단하는 관습적인 방식에 도전한다.
-귄터 리세(캘리포니아대학교 인류학과 명예교수)

책속으로

“몸은 이해하기 어려울뿐더러, 놀랍도록 다양한 관점을 제공한다. 몸의 진실을 발견하는 일은 사람에 관한 진실을 발견하려는 노력과 다름없다.”(14쪽)

“맥박의 박동수는 누가 확인하든, 또 어떤 동맥을 누르든, 맥을 잡는 방식이 여하튼 간에 똑같아서 오해가 있을 수 없다. 개미나 벌레 같은 은유와 달리, 그리고 심지어 훨씬 평범한 형용사인 단단함과 부드러움과도 달리, 숫자에는 의미의 느슨함이 없다.
그의 제안은 그 해결법에 있어, 즉 갑자기 맥박의 의미를 벌거벗겨 단순한 숫자로 만드는 방식에 있어 급진적이다. 그런데 이 문제의 개념과 그 동기로서의 직관은 매우 전통적이다. 사실 그것은 박동학을 안정시키려는 노력과 언어의 모호함을 없애기 위한 시도를 동일시하는 전통의 논리적 귀결이다.”(72쪽)

“이제 근육 인식의 기원에 관한 주장을 할 때가 되었다. 근육에 대한 인식의 대두는 개체성이라는 특별한 개념의 대두와 뗄 수 없다. 특히 근육이라는 개념이 구체화되는 과정을 따라가면, 자발적 의지에 대한 의식이 구체화되는 과정에 이르게 된다. 근육에 대한 관심은 자아의 등장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이것이 바로 갈레노스가 『근육의 움직임에 관하여(On the Movement of Muscles)』에서 근육 기능의 설명에 그치지 않고, ‘동작과 자기 인식 사이의 복잡한 관계’라는 문제를 가지고 씨름하는 까닭이다. 그런데 사람이 근육의 생명체이고 근육이 의지적 움직임의 기관이라면, 술을 먹고 인사불성이 되어 노래를 하거나 잠을 자면서 걷는 사람은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이런 행동을 하려면 분명히 많은 근육을 사용해야 한다. 그러나 이런 행동을 하는 이들은 그런 행동에 대한 인식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147쪽)

“비밀스런 생명의 근원에 도달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없고, 확정적이고 오해할 여지가 없는 징후도 없다. 불가지의 어마어마한 생명의 표현과, 특정 시기의 특정 공간에 속한 인간의 한정된 인식 사이에는 거대한 틈이 입을 벌리고 있다. (…) 그리스 진맥가들은 중국 의사들이 풍부하게 말해온 국부적 변화를 간과했고, 중국 의사들은 근육 해부에 관해서는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이것이 몸에 대한 인식이 서로 갈라지는 지점이다. 이는 몸의 징후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는지 뿐만 아니라, 보다 근본적으로는 어떤 변화와 특성을 징후로서 인식하는가의 차이이다. 의학사의 차이는 사람들이 지각하고 느끼는 것과 그 방식만큼이나 생각하는 방식을 변화시킨다.”(269쪽, 저자 후기에서)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6)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책꼬리

책꼬리란? 함께 읽으면 좋은 책이거나, 연관된 책끼리 꼬리를 달아주는 것입니다. '몸의 노래'와 연관된 책이 있다면 책꼬리를 등록해 보세요

책 정보 별 바로가기 : 책정보  리뷰 (9) 가격비교 (6) 추가정보  책꼬리 (0) 한줄댓글 (0) 맨위로

한줄댓글

책속 한 구절

0/200bytes

퀵메뉴

TOP

서비스 이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