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

책 메인메뉴

책 분류

책본문

“촛불집회에 감동 받아 시집 냈지”

서울신문 | 2009.05.08 10:46

[서울신문]"촛불은 우주적 사건이야."

새 책이 나왔다고 서울 인사동에 기자들을 끌어모은 시인 김지하가 무슨 얘기를 하는가 했더니 대뜸 꺼낸 게 촛불 얘기. 그리고 구한말 사상가 김일부의 '정역(正易)' 얘기다.

"정역에서 후천개벽의 시작을 '기위친정(己位親政)'이라고 했어. 밑바닥에 있는 사람들이 다스리는 자리에 앉는다는 건데, 작년 촛불이 그 시작을 알리는 사건인 거야."라고 말하는 시인. 그는 거기서 어찌나 감동을 받았던지 이번에 낸 4권의 에세이 '소근소근 김지하의 세상이야기 인생이야기'(이룸 펴냄)를 거진 다 촛불 얘기, 정역 얘기로 채웠다. 같이 낸 시집 '못난 시들'(이룸 펴냄)도 마찬가지.

"촛불세대인 두 아들놈이 '오적' 이후 시가 어려워졌다고 하더라."라는 시인은 그걸 두고 "한 방 맞았다."고 표현했다. 그 말 들으니 오랜 벗 조동일 교수 말도 생각이 나더란다. "어수룩하게 살고 못난 시를 좀 쓸 수 없느냐."고 하던 말. 그래서 노력은 해야겠다고 던진 게 이번 책들이다.

못난 시에 멋들어진 제목은 어울리지 않는다며 모두 '못난 시'라고 제목을 붙였다. 뒤에 붙인 숫자는 1, 2, 3 차례로 나가다 10000도 갑자기 나오고 소수점이 찍히기도 한다. '번호 없음'도 있다. 그걸 두고는 "붙인 숫자는 그냥 무질서 자체야. 지도자도 명령도 없었지만 자발적 비폭력을 몇 달간 이어간 촛불 같아 보이지 않아."라고 해몽을 한다.

스스로 "반정부운동에 이골이 났다."고 하는 그. 하지만 촛불을 무조건 지지한 건 아니다. "촛불은 뭔가를 비는 마음이야. 다소곳함이 있어야지. 자기 고기 구워 먹으려는 숯불이나 홍길동이가 의적질할 때 쓰는 횃불하고는 달라."라고 쓴소리도 한다.

하지만 시인이 대운하 사업, 집회 중 마스크 착용 금지 등 정책을 두고 하는 소리들은 훨씬 더 쓰다. 대통령을 위시한 위정자들 얘기에는 거침없이 육두문자도 섞었다.

'후배 운동권'들에게도 좋은 소릴 안 한다. 그는 "촛불이 숯불과 횃불을 역이용할 정도로 발전했어. 이제 지식인들의 시대는 간 거야."라고 한다.

거기다 덧붙인다. "앞으로도 촛불은 켜지고 켜지고 또 켜지고 지긋지긋할 정도로 켜질 거다. 각오해라."라고. 그리고 들리는 시인의 혓소리. 쯔쯔쯔.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다른기사 보러가기]

박연차씨, 태광실업 회장직 29년 만에 물러나

종합소득세 안내문 발송…올해부터 달라진 것은

'어머니로 살기 좋은 나라' 한국 50위… 스웨덴 1위

逆이민 급증…왜 해외이주자들 돌아올까

화폭에 담은 모녀사랑 여성학자

10만원짜리 한식상에 뭐가 들어갈까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www.seoul.co.kr)

[☞ 서울신문 구독신청] [☞ 나우뉴스 바로가기] [☞ 나우뉴스TV 바로가기]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퀵메뉴

TOP

서비스 이용정보